부여출장안마를 선택하면 후회가 없습니다.

부여에서 유일무이한 출장안마가 바로 저희 부여출장안마입니다.

부여 전지역 안마 서비스와 마사지비 후불제, 365일 연중무휴로

운영되는 부여 출장안마는 항상 고객의 입장을 먼저 생각합니다.

20대 젊은 관리사가 24시간 대기중이며

 

부여 어디에서든 부르시면 빠르게 이동하여 서비스해 드립니다.

 

부여출장안마 부여출장마사지 부여출장 부여출장샵 부여출장서비스 부여출장샵추천 부여출장업체 부여마사지 부여출장아가씨 부여안마 부여콜걸 부여출장만남 부여출장업소 부여모텔출장 부여출장후기 부여호텔출장

부여출장안마 부여출장마사지 부여출장은 코코출장안마

부여 동쪽으로 논산시, 서쪽으로 보령시와 서천군, 북쪽으로 청양군과 공주시, 남쪽으로 전라북도 익산시와 접한다. 동서간 거리 34.3km, 남북간 거리 33.6km이다. 1읍 15면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군청 소재지는 부여군 부여읍 동남리 725번지이다.

부여는 차령산맥이 충청남도의 북동에서 남서부로 이어져 군의 북서쪽을 지나면서 구릉지를 이루고, 성태산(631m)·만수산(432m)·월명산(544m)·옥녀봉(368m)·원진산(271m) 등이 솟아 보령시·서천군과 경계를 이루고 있다.

부여군의 동부를 관류하다가 남쪽 군계(郡界)를 이루는 금강 연안에 충적평야가 펼쳐지고, 북부·서부 산지에서 발원하여 금강으로 흘러드는 은산천(恩山川)·구룡천(九龍川)·금천(金川)·사동천(寺洞川)·여사천(餘士川) 등의 하천 유역에도 크고 작은 평야가 형성되어 있다.

부여의 내산면(內山面)에서 발원하는 구룡천은 금천과 합류하여 논산시 대안(對岸)에서 금강으로 흘러드는데, 이 두 하천 유역의 구룡평야는 3,000ha가 넘는 옥답을 이루어 군내 제일의 곡창지대가 되고 있다.

부여는 황해에서 멀지 않은 거리에 있어 내륙적인 색채가 현저하지 않으며, 강수량도 비교적 많은 편이다. 연평균기온 12.0℃, 1월 평균기온 -2.1℃, 8월 평균기온 25.4℃이고, 연평균 강수량은 1334.2mm이다(평년값 기준).

부여군을 상징하는 꽃은 연꽃이고, 나무는 은행나무, 새는 비둘기이다.

바로 이 부여지역에 유명한 출장안마가 바로 저희 코코출장안마입니다.

부여 출장안마라고 해서 부여만 서비스하는 것이 아니라 

고객님이 전국 어느 지역에 계시던 콜을 주시면 

계신 곳으로 신속하게 찾아가는 서비스입니다. 

이제 부여 출장 안마 서비스를 찾기 위해 

발품을 파시거나 여기 저기에 전화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전화 한 통이면 매력적인 관리사가 일대일로 케어해 드려 

스트레스로 지친 고객님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드릴 것입니다! 

고객님의 개인 프라이버시를 너무나 소중하게 생각하는 저희 코코출장안마를 

한번만 이용해 보시면 더 이상을 다른 출장안마는 잊게되실 것입니다. 

부여 자택, 오피스텔, 모텔, 호텔 등 어디든 부르시면 다 갑니다.

저희 부여출장안마 코코출장안마로 꼭 전화주세요!


부여마사지출장안마 이용방법


저희 코코출장안마의 이용 방법은 너무나 편리합니다.

안마서비스를 이용하시기 30분전에 미리 전화 한통만 주시면 됩니다.

​통화시 주소지가 정확해야 찾아가기 쉽고 빠르니 이 점은 꼭 참고해 주시길 바랍니다.

장소가 어디든 30분 전후로 도착할 것이며

만약 교통상황 등으로 늦을시에는 미리 연락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단, 서비스 이용에 제한이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만취, 인성, 매너가 안되시는 분들은 절대 사양합니다. 

​기본을 지켜주십시요!

 


부여안마출장마사지 가격

부여 모든 지역 가격은 동일합니다. 추가요금은 일체 받지 않습니다.

​저희는 선입금이 없는 후불제 출장안마입니다.

선입금 및 예약금을 요구하는 업체는 피하세요. 100% 사기업체입니다!

전화상담 없이 카톡상담으로만 운영되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꼭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

부여출장안마 가격 또는 비용이 궁금하시면

상단에 있는 코스안내 페이지를 참조해주세요.


언제나 고객 서비스에 최선을 다하는 부여출장안마 코코출장안마입니다.

​감사합니다!

안마의 정의

손으로 몸의 순환계·신경계·근육계에 생체반응을 일으키도록 누르거나 두드려, 기능의 변조를 조정 또는 혈액순환을 돕는 수기요법.

안마의 내용

안마의 어원은 억안조마(抑按調摩)로 지압·마사지와 함께 일점압박(一點壓迫)의 압자극(壓刺戟)을 기본으로 하고 이것이 일정한 간격으로 복합압을 하여 생체에 작용을 하여 압반사(壓反射)로서 신체조직·내장기능의 변조를 조정시킨다. 안마의 명칭은 시대변천에 따라 안교(按蹻)·추장(推掌)·마사지 등으로 불렸고, 일제강점기에는 점혈법(點穴法)인 지압(指壓)이라 불렀다.

안마는 고대중국의 침(鍼)·뜸[灸]과 더불어 발달한 한방의료의 물리요법으로서 안교도인법(按蹻導引法)이라는 이름으로 우리 나라에 전해졌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그 전래시기는 자세히 알 수 없고, 수(隋)나라의 ≪병원후론 病源候論≫에 당시 도사(道士)들 사이에 성행하였던 <양생법방(養生法方)>에 안마가 소개되어 있다. 당나라의 ≪천금방 千金方≫ 권27 양생편과 ≪천금익방 千金翼方≫에 안마법이 소개되어 있다.

안마는 보통 몸의 중심에서 손끝, 발끝을 향하여 경락(經絡)의 순로(順路)를 따라서 경혈(經穴)을 어루만지고, 짓누르고, 주무르고, 치는 방법이다. 특별한 질병도 없는데 머리가 무겁고, 피로하고, 목에서부터 어깨·등골에 걸쳐 뻐근하고, 아프다든가 손발이 기운이 없다든가, 습관적으로 변비가 있을 때 이들 증세를 제거하는 데 효과가 있다. 그러나 급성병, 열이 높을 때, 피부에 습진·화농창·악성종양이 생겼을 때, 심한 위궤양, 임신중일 때에는 복부의 안마는 피해야 한다.

안마는 식후 30분 정도 지난 다음 충분히 배뇨(排尿)하고 심신 다같이 가벼운 상태에서 해야 한다. 안마는 전문안마시술자를 불러 하여야 하는데, 지압의 경우는 경혈을 집중적으로 누른다.

이때는 주로 엄지손가락의 지문부(指紋部)의 지두(指頭)와 지복(指腹)을 많이 이용하고 넓은 부위를 동시에 누를 때는 수장부(手掌部)를 이용하며, 강하게 할 때는 주먹이나 팔꿈치를 이용하기도 한다. 마사지가 유럽으로부터 전해지고 서양의료기술로서 임상치료에 응용되고 있는 오늘날에는 그 방법이 안마와 매우 닮아서 그 한계가 모호하게 되었다.

안마사는 1973년 <보건사회부령>에서 “안마사는 안마·마사지 또는 지압에 의하거나 전기기구의 사용 기타의 자극방법에 의하여 인체에 대한 물리적 시술행위를 하는 것을 업무로 한다.”고 규정하고, 그 자격은 “교육법에 의한 특수학교에서 물리적 시술에 관한 고등학교과정을 이수한 맹인 또는 중학교과정 이상의 교육을 받은 실명자로서 보건사회부장관이 지정하는 안마수련기관에서 2년 이상의 안마수련과정을 이수한 자”로 자격을 규정하고 있다.

안마는 손이나 특수한 기구로 몸을 쓸거나, 주무르거나, 누르거나, 잡아당기거나, 두드리거나, 움직이거나 하여 혈액순환을 돕고, 피로가 풀리게 하는 일. 

근육 ·관절 ·내장의 변조를 조정하여 그 기능을 높이며, 신경의 흥분을 가라앉히는 수기요법(手技療法)으로, 의료 보조요법의 하나이기도 하다. 안마는 중국의 황하문화권에서 침(鍼) ·구(灸)와 함께 발달한 한방의술의 물리요법의 한 과로 ‘안교도인법(按蹻導引法)’이라 하여 중국 ·한국(560년경) ·일본 등으로 전해졌다. 안교란 피부나 근육을 주물러 그 기능의 항진을 억제하고, 도인은 신체근육을 부드럽게 하며 마디마디를 움직여서 대기를 체내에 도입하는 경락유주법이다.

안마라면 흔히 맹인을 연상하는데, 그것은 안마의 특수한 손기술이 시력을 잃고 오랜 촉각에 의존해온 생활경험에서 얻은 그들의 적성과 일치하여 ‘안마와 맹인’이 불가분의 관계에까지 발전 보급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흔히 안마와 마사지를 혼동하는데, 마사지는 서양에서 발달한 구심성의 수기이고 안마는 원심성으로 행하는 차이가 있다. 현재 한국에서는 자격증을 가지고 전문적으로 안마시술을 하는 사람을 안마사라 하며, 안마사는 안마 ·마사지 ·지압 또는 전기기구의 사용, 기타 자극방법으로 인체에 대한 물리적 시술을 하도록 되어 있다.

안마는 불면 ·두통 ·고혈압, 혈액과 체액의 순환장애, 근육과 관절의 물리적 기능 이상, 각종 신경통과 교감신경의 실조, 그리고 소화기 ·비뇨기 등의 기능장애 회복에 효과가 있다. 그러나 급성질환으로 열이 높거나 습진 ·화농창 등의 피부병, 악성종양(암 ·육종), 중증의 위궤양, 임신했을 때의 복부안마 등은 피해야 한다. 안마를 할 때는 식후 30분 정도 지나서 오줌을 누고, 벨트 등을 풀어 심신이 편안한 상태에서 안마사를 믿고 시술을 받는 것이 좋다.

안마는 중국 전래의 동양 마사지. 중국의 황하문화권(黃河文化圈)에서 침구(鍼灸)와 더불어 발달한 한방의술(漢方醫術)인 물리요법의 하나로 562년에 우리 나라에 들어왔고 이어 일본에 전해졌다. 여러 가지 손놀림으로 순환계(循環系)나 신경근육계에 생체반응을 일으키고 생체기능의 변조(變調)를 정돈하여 보건 또는 질병 치료에 이용하는 시술(施術)이다. 혈액순환•정체대사물(停滯代謝物) 제거•진정작용 등의 효과가 있다.

안마는 고대 중국으로부터 전해졌다는 동양류 안마는 서양류 마사지와 약간 손동작이 다르고 구별해서 사용된다. 서양류 마사지가 주로 손바닥을 사용해서 구심성으로 손동작을 행하는 것에 대해서 동양류 안마는 주로 손가락 끝을 사용해 원심성으로 행한다. 구간(軀幹) 및 사지의 말초신경이나 혈관의 주행을 따라서 손동작을 하고 자율신경에 작용을 미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충남 부여 출장안마​

충남 부여군 부여읍, 규암면, 은산면, 외산면, 내산면, 구룡면, 홍산면, 옥산면, 남면, 충화면, 양화면, 임천면, 장암면, 세도면, 석성면, 초촌면
​​

​#부여출장안마 #부여출장마사지 #부여출장

​#부여군출장안마 #부여군출장마사지 #부여군출장

​#부여 #출장안마 #출장마사지 #출장